휴젤, 아시아 매출 회복 지연에 2분기 주춤

영업이익 전년비 28.1% 감소…매출도 7% 이상 줄어

입력 : 2018-07-25 오후 4:48:0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휴젤이 보툴리눔톡신 및 필러 제품의 아시아 지역 매출 회복 지연에 주춤한 2분기 실적을 내놨다.
 
25일 휴젤은 연결기준 매출액 428억6465만원, 영업이익 196억5160만원의 2분기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7.1%, 28.1% 감소한 수치다.
 
매출액은 톡신과 HA필러 제품의 아시아 지역 회복 지연이 하락세 지속의 원인으로 작용했고, 영업이익은 화장품 브랜드 웰라쥬의 TV광고 집행 등 비용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휴젤은 아시아 지역 매출 회복이 기대되는 하반기 반등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신규 진출한 브라질과 러시아 등 중남미 및 동유럽 신흥시장 성장세가 가파른 만큼 보툴리눔톡신 '보툴렉스' 매출 증가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HA필러 제품 '더채움'의 경우 안면미용시장에서의 견고한 성장과 함께 새로 출시한 음경확대용 제품을 한미약품과 손잡고 판매하는 등 강화된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휴젤 보툴렉스는 전 세계 26개국에 판매 중이며 미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HA필러 더채움(수출명: 더말렉스)은 14개 국에 수출하고 있으며 연내 중국과 브라질, 칠레 등 6개국에 추가 인허가를 목표로 하고있다.
 
이밖에 RNAi 기반의 비대흉터치료제 'BMT101' 바이오신약이 임상2상 진입을 앞두고 있으며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가 올리브영 전국 700여개 매장에 입점하는 등 신규 파이프라인의 진행 및 신규 사업 매출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수 있도록 자원과 인력을 집중시켜 신규 시장 개척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