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마시는 골다공증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 체결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과 합작…1년여 간 산학연 공동연구 결실

입력 : 2018-08-30 오후 4:50:1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국제약은 지난 29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과 '골다공증 치료용 신규 복합 액제'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는 지난해 도의 지원을 받아 동국제약 중앙연구소와 함께 골다공증 치료용 복합액상제형화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1년여 간의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마시는 형태의 골다공증 치료제 제형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에 계약된 기술은 체내 칼슘 및 골 대사를 조절하는 골다공증 치료제의 액상화 기술로서, 알약·캡슐 등 고형제를 삼키기 어려운 노인들이 쉽게 마실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최근 고령화에 따른 골다공증 유병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어 제약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바이오센터의 기술이전 대상기술은 비스포스포네이트 계열의 약물을 주성분으로 한 국내 최초의 복합액제 제형화 기술"이라며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단계별 문제를 해결해 기업의 수요를 효율적으로 지원해 준 만족스러운 사업"이라고 말했다.
 
연구책임자인 구진모 경과원 바이오센터 박사는 "바이오센터는 전문 인력과 최상의 연구개발 인프라를 갖추고 경기도 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경쟁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수요가 있는 제약 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골다공증은 발병 시 지속적인 약물 복용이 요구되는 만성질환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2015년 4분기 기준 국내 골다공증 치료제 전체 시장 규모는 1750억원에 달하며, 전세계 골다공증 시장은 연평균 9.2%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동국제약은 지난 29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과 '골다공증 치료용 신규 복합 액제'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동국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