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내년 예산 5033억 편성…출범 이후 첫 5000억 돌파

입력 : 2018-09-04 오전 10:41:44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내년도 식품의약품안전처 예산이 출범 이후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했다. 이를 기반으로 주요 국정과제를 포함한 주요 식·의약 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4일 식약처는 2019년도 정부 예산안이 올해(4745억원) 대비 6.1% 증가한 5033억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안은 국민이 참여하는 식·의약 안전관리와 취약계층을 위한 안전관리를 중점으로 편성됐다.
 
전체 예산 중 먹을거리 안전확보 및 건강한 식생활 환경 조성 예산은 1571억원으로 올해 대비 4.9% 증가했다. 가정간편식과 임산부·환자용 식품 등 소규모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의무적용 업체 시설지원 확대를 위한 예산이 37억원에서 60억원으로 늘었고, 농축수산물의 허용물질목록제도 관리기반 강화 재원도 8억원에서 23억원으로 증가했다.
 
수입식품 사전 안전관리를 위한 현지실사(5억원→8억원)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내실화 지원(413억원→439억원) 예산 역시 확대됐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인프라를 활용한 노인 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급식시설에 대한 위생·영양 관리(4억원)과 식중독 예방관리를 위한 아동급식가맹음식점 위생안전시설개선 자금 지원(15억원)도 추가로 투입된다.
 
같은 기간 의료제품 공급기반 확충 및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관리체계 강화 예산은 7.6% 증가한 787억원이 투입된다. 해당 예산은 의료제품 공급기간 확충과 의료제품 원료및 부작용 관리체계 강화에 사용된다. 이밖에 대내외적 환경변화에 따른 안전관리 시스템 개선을 위해 아열대성생약의 과학적 품질관리를 위한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조성과 수입식품통합시스템 구축을 포함한 정보화 사업 등의 인프라 개선 및 정보화 사업에 확대된 예산이 사용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 함께 안전의 기본은 확실히 지키면서 안전을 기반으로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내년 주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내년도 식품의약품안전처 예산으로 5033억원이 편성되며, 출범 이후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식약처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