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 당뇨병 발병 위험 2배 높아

팔다리 근육, 포도당 저장 기능…근육 부족하면 혈중 당 증가

입력 : 2019-07-23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적당히 근육이 붙은 건장한 몸은 모든 남성들의 로망이다. 최근처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상대적으로 노출이 늘어나는 시기가 되면 근육을 키우기 위해 운동에 열을 올리는 이들이 부쩍 늘어나는 이유다. 하지만 근육은 단순히 보기 좋은 수준을 넘어 당뇨병 발병률과 연관이 있는 만큼 꾸준한 운동을 통한 건강관리가 중요하다.
 
김홍규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교수팀은 최근 20~60대 청장년층 남성에서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들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약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지금까지 근육량 감소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는 주로 노인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 이번 연구는 비교적 젊은 청장년층의 근육량 감소와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을 입증함으로써 꾸준한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제시한 점에서 의미가 있다.
 
팔다리 근육은 탄수화물에서 소화된 포도당을 저장해놓고 필요할 때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하지만 근육량이 줄어들면 그만큼 포도당을 저장할 공간이 부족해지고, 결국 남겨진 포도당이 혈중 당 수치를 높여 당뇨병 발병에 이르게 된다.
 
김 교수팀은 비교적 젊고 건강한 청장년층의 팔다리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하고자 연구대상자를 20~69세 성인으로 구성했다. 이미 진단된 당뇨병 환자뿐 아니라 팔다리 근육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암, 신장질환, 갑상선기능 이상 등을 과거에 앓았거나 앓고 있는 환자는 연구대상에서 제외했다.
 
추려진 연구대상자를 첫 검진 때 측정한 팔다리 근육량과 체지방량을 기준으로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적은 그룹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 근육량은 적고 체지방량이 많은 그룹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많은 그룹으로 나눴다.
 
김 교수팀은 네 그룹 가운데 가장 좋은 체성분 구성을 보인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을 기준으로 5~6년이 지난 후의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해당 그룹에 속했던 남성 가운데 34%5~6년이 지나서도 원래 체성분을 그대로 유지했으나, 나머지 66%는 근육량 및 체지방량 변화로 체형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운동과 건강한 식이요법 없이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이상적인 체형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방증한다.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에 잔류한 남성은 주 3회 이상 운동을 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60.6%, 체형 변화를 보인 다른 남성들에 비해 높았다. 당뇨병 발생률은 2.2%로 가장 낮았다.
 
반면,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든 남성은 유지 그룹보다 2.2배 높은 4.8%의 당뇨병 발생률을 보였다. 체지방량은 거의 변화하지 않은 상태에서 팔다리 근육량이 줄어들자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진 것이다다만 여성의 경우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갱년기 여성은 체지방량이 급격히 늘어나는데, 이러한 변화는 당뇨병 발병에 근육량 감소보다 더 많은 영향을 주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연구에서는 여성 전체 당뇨병 발생률이 적어 통계적으로 비교가 어려운 점도 연관성을 찾기 어려운 이유로 꼽혔다.
 
김홍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도 근육량이 줄어들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되었다"라며 "당뇨병 발병 위험을 낮추려면 자신의 체성분과 사지근육량을 정확히 측정하고 이에 맞는 음식 섭취와 운동을 해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제8회 몸짱소방관 선발대회'에 앞서 참가한 소방관이 몸을 풀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