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후 온몸이 욱신…휴가증후군 관리법은

업무 복귀 후 손 통증 무시 말아야…충분한 스트레칭·찜질로 긴장 이완

입력 : 2019-08-27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여름 막바지에 이르면서 하계휴가를 다녀온 이들이 늘고 있다. 재충전을 위해 떠나는 휴가지만 막상 휴가 후에는 피곤하고, 무기력하며 온몸이 쑤시고 아픈 '휴가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다. 
 
휴가 기간 컴퓨터와 스마트 기기, 집안일 등에서 해방돼 여행지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올 수 있으리라 기대했지만 실시간으로 여행지와 맛집 검색, 길 찾기 등을 위해 휴가 내내 스마트폰을 내려놓기 어려운 경험도 많다. 뿐만 아니라 보육기관의 도움 없이 긴 시간 밤낮없이 아이들과 놀아주기도 해야 한다.
 
회사 복귀 후 컴퓨터 앞에 앉아 평소처럼 바쁘게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하는 순간 손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가볍게 넘기지 말아야 한다. 손목 관절을 무리해서 사용하면 미세 손상이 누적돼 손목 힘줄을 둘러싼 건초에 염증이 생기거나 손목을 지나는 신경이 압박되는 수근관 증후군 등이 나타날 수 있어서다.
 
김형건 인천힘찬병원 원장은 "통증이 가볍다면 따뜻한 물에 손을 20~30분 담그고 있거나 온찜질을 해주고, 손목을 자주 마사지해주며 손가락이 뻐근할 때는 주먹을 꽉 쥐었다가 서서히 푸는 동작을 해주면 통증 완화 효과가 있다"라며 "손바닥을 자주 벌려 손목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보호대 등을 활용해 손을 반복적으로 오랫동안 쓰는 일은 피하되 증상이 나아지지 않으면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휴가 내내 아이를 안고 다니거나 장시간 비행이나 운전으로 부동자세를 오래 유지했다면 휴가가 끝난 후 몸이 찌뿌둥하고 목에서 어깨로 이어지는 부위 근육이 뭉치고 딱딱해질 수 있다. 오랜 시간 어깨 근육이 긴장돼 있으면 어깨로 가는 혈류의 흐름이 정체되고, 힘줄이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해 약해지기 때문이다. 또 어깨는 목과 연결돼 있어 목에 무리를 주는 자세를 취하면 어깨에도 함께 통증이 나타나게 된다.
 
피로가 풀리지 않았을 때 흔히 '담이 들었다'라고 표현하는 근막동통증후군도 생길 수 있다. 신경학적으로 이상이 없지만 근육을 오래 사용해 쉬지 못하고 과도하게 긴장하고 있으면 근육을 둘러싼 얇은 막인 근막이 짧아지고 뭉치기 때문에 어깨나 뒷목의 근육이 뻐근하고 쑤시는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주로 근육의 스트레스, 잘못된 자세, 반복적인 움직임 등이 원인으로 작용한다.
 
약간 뻐근한 정도의 가벼운 목과 어깨의 통증은 스트레칭만 잘 해도 충분히 벗어날 수 있다. 틈틈이 기지개를 켜 근육을 풀어주고, 깍지 끼고 팔을 머리 위로 올리기를 하거나 어깨를 안쪽과 바깥쪽으로 원을 그리듯 돌려주고 목을 앞뒤로 움직여주면 도움이 된다. 또 굳어진 근육이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자세 교정도 필수다. 업무 특성상 오래 앉아 있어야 한다면 책상의 높이를 조절하고 모니터는 눈과 수평이 되는 위치로 맞춰야 하며, 다리를 꼬거나 턱을 괴는 자세는 피해야 한다.
 
하근우 강북힘찬병원 원장은 "휴가 증후군은 휴가 중 생활패턴이 깨지면서 다시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생기면서 발생하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신체 리듬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충분한 수면과 과일 섭취로 비타민 보충, 반신욕, 가벼운 운동, 업무 중 스트레칭 등이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