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오리건주와 미주 서안 물류서비스 확대 모색

6일 케이트 브라운 주지사·포틀랜드 항만청 방한단 면담

입력 : 2019-11-07 오전 9:50:3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SM그룹의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이 미국 오리건주 주지사와 포틀랜드 항만 주요 인사들과 미주 서부 해안 물류 서비스 확대를 협의했다고 7일 밝혔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와 임직원들은 전날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주 주지사와 포틀랜드 항만청 방한단을 만나 SM상선의 미주서안 서비스 현황과 포틀랜드 현지 항만의 물류 인프라 현황 등을 서로 공유했다.
 
포틀랜드 항만은 미국 서부 오리건 주 최대의 항만으로써 컨테이너 항만 외에도 항공화물, 특수화물, 곡물과 자동차까지 취급 가능한 복합물류지구다. 
 
박기훈 SM상선 대표와 케이트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가 지난 6일 SM상선 본사에서 미주서안 서비스 확대 등에 대한 논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M상선
 
SM상선은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롱비치 등을 기항하는 미주서안 남부 서비스(CPX·China Pacific Express)와 시애틀과 밴쿠버를 기항하는 미주서안 북부 서비스(PNS·Pacific Northwest Service)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다양한 미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이번 방한단과의 만남 역시 그 일환으로 성사됐다.
 
박 대표는 “오리건 주와 포틀랜드 항만청과 함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를 가질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대고객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SM그룹은 삼라마이다스, SM우방, SM경남기업, SM삼환기업, 우방산업, 동아건설산업, 라도 등 건설 부문을 시작으로 티케이케미칼, 남선알미늄, SM생명과학, 벡셀 등 제조 부문 외 해운(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서비스 레저(SM하이플러스, 탑스텐리조트동강시스타, 탑스텐호텔강릉, 탑스텐빌라드애월 제주, 옥스필드CC, 애플CC) 등 사업부문별 경영 체제를 갖추고 있다. 
 
SM그룹의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이 미국 오리건주 주지사와 포틀랜드 항만 주요 인사들과 미주 서안 물류 서비스 확대를 협의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박기훈 SM상선 대표. 사진/SM상선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최서윤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