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피로보다 더한 '만성피로 증후군'

바쁜 현대인들, 피하기 어려운 피로…충분히 회복하지 않으면 만성화

입력 : 2019-11-12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피로감은 당연히 달고 사는 것이 돼버렸다. 부족한 휴식과 지친 일상 등에 동반되는 피로는 피하기 어려운 것이지만, 제대로 된 회복이 이뤄지지 않으면 만성화 돼 만성 피로 증후군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 피로 증후군은 일상생활을 어렵게 하는 피로와 근육통, 기억력·집중력 장애, 관절통, 두통 등을 동반하는 만성 질환이다. 충분한 휴식 후에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으며 이로 인해 직업과 교육, 사회, 개인 활동이 감소하게 된다. 특히 만성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들 중에서 2~5% 정도가 만성 피로 증후군으로 진단된다.
 
만성 피로 증후군은 적절한 진찰과 검사를 통해서 단순히 설명되지 않고 지속적이거나 재발되는 만성 피로를 일컫는다. 힘들게 일을 하고 난 후에 권태감이 심하게 나타나며 특별한 원인 없이 일상생활의 절반 이상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정도의 극심한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속·반복적인 만성 피로뿐만 아니라 단기간의 기억력 감퇴나 정신 집중 장애, 인후통, 근육통, 다발성 관절통, 두통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해도 피로가 회복되지 않는 느낌이 든다계절의 변화에 따라 피로감과 졸음,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현기증 등의 증상으로 나타날 수도 있다. 드물게는 불면증과 손발 저림, 두통, 눈의 피로 등 무기력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다. 기운이 없거나 가슴이 뛰고 얼굴이 달아오르는 등의 신체적 변화를 겪기도 한다.
 
만성피로 증후군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감염성 질환과 면역체계 이상, 내분비 대사 이상, 극심한 스트레스, 일과성 외상 혹은 충격 등이 복합된 것으로 추정된다치료를 위해서는 피로하다는 증상을 가볍게 생각하지 말고 우선 휴식을 취해보면서 증상에 따라 병원을 찾아 상담하는 것이 좋다. 피로를 유발하는 의학적 원인 질환인 감염, 내분비질환, 대사 질환, 간 질환, 류마티스 질환, 혈액질환, 악성 종양 및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증 등의 정신적인 원인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진료와 적절한 검사를 통해 원인을 찾아낸 뒤 적절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성피로 증후군의 치료에는 인지행동치료와 단계적 운동치료, 약물치료 등의 방법이 존재한다.
 
만성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일정한 생활 패턴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 능력을 키우고, 음주를 줄이고 금연하며, 과식을 피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충분히 들어간 균형 잡힌 식사가 추천된다.(도움말=고대 안산병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