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신종코로나 2명 추가 발생…“현지 감염자가 더 많아”

입력 : 2020-02-11 오후 5:39:36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이로써 싱가포르 내 신종 코로나 환자는 45명으로 늘었다.
 
11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37세 싱가포르 남성의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이 남성 관련해 현지 보건부는 보안업체에서 근무 중이며,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새해맞이 대규모 축제인 칭게이 퍼레이드 당시 근무했다고 설명했다.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는 후베이성 우한에서 온 신종 코로나 확진자 2명을 격리하는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다른 확진자 한 명은 지난달 30일 전세기 편으로 우한에서 귀국한 두 살 난 싱가포르 여아다. 보건부는 이 여아가 전세기 탑승 당시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없었고, 싱가포르에 도착해서도 다른 귀국자들과 함께 격리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45명의 확진자 중 7명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7명이 바이러스 음성 반응을 보여 퇴원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45명 중 23명은 싱가포르 내에서 발생한 현지 전염사례로 후베이성 우한 등 중국이 바이러스 감염지인 중국 유입’ 22명보다 많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권새나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