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업계 최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 도입

보험설계-인수심사 통합…빠르고 정확한 설계 가능

입력 : 2020-03-25 오후 2:51:25
DB손해보험은 25일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험가입시 고객이 고지한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DB손해보험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DB손해보험은 손해보험 업계 최초로 보험 가입시 고객이 고지한 치료 이력에 대해 가입할 담보의 가입여부를 실시간으로 결정해주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DB손보는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약 1년6개월 동안 DB손보 계약 심사 데이터를 활용해 약 16만개의 시나리오로 보험가입 조건에 영향을 미치는 룰을 결정했다. 이후 자동으로 보험가입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 업계에서는 대부분 보험계약 심사를 심사자가 인수심사 메뉴얼 기준으로 안내하고 있는 구조다. 반면 DB손보는 기존에 심사자가 안내하던 기준을 보험가입 심사결과를 계산하고 도출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보다 정확하고 빠른 설계로 고객에게 가입조건과 심사 결과를 신속하게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은 지난해 11월부터 시범 운영해 올해 2월부터 전사 운영하고 있다. 시범운영을 한 올해 1월에는 약 1만건 정도가 시스템 심사를 통해 고객에게 안내했고, 시스템 심사에 대한 품질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특히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영업현장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보험가입 조건을 안내할 수 있다는 평가다.
 
DB손보 관계자는 "앞으로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효율화된 인력을 활용, 질병심사 시나리오를 지속 확대, 자동화 영역을 넓히고 심사의 정교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축적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학습기법을 질병심사 자동화 시스템에 적용해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박한나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