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국내 최대 규모 세포치료제 GMP 허가 완료

이뮨셀엘씨 연 2만팩 생산 가능한 용인 셀센터

입력 : 2020-05-20 오후 4:34:35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셀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용인 셀센터 내 GMP시설의 제조허가를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셀센터는 지난 2016년 첫 삽을 뜬 후 2018년 연면적 2만820m²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완공해 최근까지 GMP허가를 위한 시험과 밸리데이션을 진행했다. GC(녹십자홀딩스)와 GC녹십자셀이 약 1100억원을 투자했으며, 세포치료제 생산 및 연구개발에 최적화된 시설과 장비에만 70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제조허가를 통해 셀센터에서 연간 2만팩의 이뮨셀엘씨주 생산이 가능하며, 현재 생산시설인 서울 가산동 GMP는 하반기까지 용인 셀센터로 통합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뮨셀엘씨주는 지난 2007년 간암에 대한 항암제로 허가 받은 후 23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 시험을 마쳤으며, 국내세포치료제 중 최초로 2015년 연간 매출 10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약 35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국내 1위 세포치료제로 자리매김했다. 
 
셀센터는 세포치료제 생산에 최적화된 cGMP수준의 첨단 설비 및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고도화된 관리 및 생산을 위한 전산시스템을 도입하여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세포치료제 생산시설로 국내 최대 규모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셀센터 제조허가를 통해 이뮨셀엘씨주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생산성 향상 및 장기적으로 원가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며 "또 최첨단 생산시설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높은 안정성과 품질을 갖춘 세포치료제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셀 셀센터 전경. 사진/GC녹십자셀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