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된 카드번호 138개 부정사용…피해액 1006만원

"부정사용 발생 가능성 희박"…부정사용 확인 시 금융사 전액 보상

입력 : 2020-07-03 오후 2:55:5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금융감독원은 '카드번호 도난사건'과 관련해 최근 3개월간 유출된 카드번호140여개가 부정사용된 것으로 추정했다.
 
카드번호 도난사건 관련 유출된 카드번호가 140개가 부정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 한 시민이 지나가는 모습. 사진/뉴시스
 
3일 금융감독원은 '카드번호 도난사건' 발생 후 경찰청으로부터 제공받은 카드번호 중 유효기간 만료 등을 제외한 유출 카드수가 61만7000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를 통해 유출된 카드의 부정사용을 점검한 결과, 카드 138개가 부정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사용된 금액은 총 1006만원에 달한다.
 
다만 보호조치가 완료됨에 따라 현재 부정사용 추가 발생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이다. 현재 금감원은 FDS 가동을 강화하는 등 긴급조치를 시행했다. 또한 카드 사용 관련 이상징후 감지 시 소비자에게 알리고, 승인차단을 조치하고 있다.
 
아울러 카드번호 도난과 연관된 소비자에게는 카드 재발급을 안내하고 있다. 이메일 등 개별 안내를 통해 카드교체 발급 및 해외거래 정지 등을 권고 중이다. 만일 카드번호 유출 등에 대한 부정사용이 확인될 경우에는 금융회사가 전액 보상한다.
 
이외에도 금감원은 일각에서 POS단말기 해킹 위험이 제기됨에 따라, 정보보안 수준을 점검할 방침이다. 
 
한편 카드번호 도난사건은 현재 서울지방경찰청이 수사 중이다. 도난된 카드정보의 구체적인 유출 경위 및 방법을 추적하고 있다. 금감원은 여신협회, 금융회사와 수사 진행 경과에 따라 긴밀한 공조를 취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소비자 보호를 위한 초동 조치를 긴급 시행했으며 수사 진행 경과에 따라 긴밀한 공조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응태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