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돌봄노조 "전일제 전환하라"…다음달 2차 파업 예고

교육당국의 한가한

입력 : 2020-11-25 오후 2:25:2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초등 돌봄전담사들이 이달 초에 이어 다음 달 8∼9일 2차 파업을 벌이겠다고 밝혀 학부모들의 우려가 높다. 교육당국의 미온적인 대처에 반발해 시간제 비정규직인 돌봄 전담사를 8시간 전일제 노동자로 전환하는 요구안이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파업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5일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1차 파업에 이어 다음달 8일 2차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학비연대의 2차 파업 배경을 두고 교육당국의 미온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지난 6일 1차 경고파업 직후부터 학비노조는 교육부에 최소한 2주 이상 충실한 협의를 하자고 촉구해왔지만, 파업에 임박해서야 겨우 대화를 고민하는 태도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학비연대는 “3주나 협의를 지체했으면 어제 열린 1차 협의에서는 최소한 문제 해결의 계기가 될 구체적 제안이나 대략의 방향성이라도 교육당국은 들고 나왔어야 한다”며 “그러나 교육부는 처음부터 다시 각 관련단체의 입장을 들어 보는 한가한 책임성밖에 보여주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교육부는 1차 파업 이전에 초등돌봄의 질적 개선을 위해 국가교육회의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돌봄 관련 노동조합, 교원단체, 학부모단체 등과 함께 `초등돌봄 운영 개선 협의회` 구성을 추진했다. 하지만 구성원 간의 견해 차이가 상당해 파업 약 3주 만인 지난 24일에야 첫 회의가 열렸다.
 
학비연대는 보육전담사의 관리 주체를 학교가 아닌 지방자치단체로 이관한다는 내용의 '온종일 돌봄체계 운영·지원에 관한 특별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또 현재 시간제 비정규직인 돌봄전담사를 8시간 근무하는 상시 전일제로의 전환하는 등 근무 여건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조합원들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초등돌봄 협의체 거부하는 시도교육감협의회 규탄 및 2차 돌봄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시도교육감의 협의체 참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돌봄 파업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지만 2차 파업에 따라 피해를 보게 될 학부모들의 불만도 쏟아지고 있다. 온라인 맘카페 회원들은 "애들 맡길때 없어 어쩔수 없이 맡길 수밖에 없는 부모들 심정을 안다면 선 넘지 말고 적당히 하라", "어려운 시기에 아이들 볼모로 자기 이익 챙기자고 나서는 모습이 너무 이기적", "당장 아이들 맡길 데를 알아봐야 하는 심정을 고려한다면 파업을 멈춰달라" 등의 반응을 호소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6일 1차 파업에는 전체 1만1859명의 돌봄전담사 중 41.3%(4902명)이 파업에 동참해 전국 1만2211개 돌봄교실 가운데 34.6%(4231곳)이 운영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초등돌봄 운영 개선 협의회 다음 회의는 오는 12월 1일 열릴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학비연대는 돌봄전담사 상시전일제 전환과 교사의 돌봄업무 경감 등 질적 처우 개선에 집중하기 위해 교육부, 시·도교육청과 노조만 참여하는 별도의 실무회의 또는 긴급협의를 열 것을 제안했다. 또 돌봄협의체 운영 결과에 따라 2차 파업의 기간의 장기화, 임금교섭과 연계한 3차 교육공무직 전체 총파업 검토 등 무기한 파업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뒀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백주아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