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인터뷰)서울변회장 선거 후보 기호5번 김관기

입력 : 2013-01-24 오후 4:00:00
[뉴스토마토 윤성수기자] 기호 5번 김관기 후보(49·사법연수원20기)는 '변호사가 주인이 되는' 서울지방변호사회를 만들어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겠다고 공약했다.
 
파격적이고 다른 후보와는 다른 시각에서 서울변호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김 후보는 법관으로 일해오다 지난 1997년 5월 변호사로 개업해 현재 '김박법률사무소' 대표로 활동 중인 김 후보는 개인회생 및 기업파산, 구조조정 전문 변호사로 잘 알려져 있다.
 
김 후보의 핵심공약과 중점 사업에 대한 구상을 직접 그의 육성으로 전한다.
 
◇뉴스토마토와 인터뷰 중인 김관기 후보
 
-주요 공약, 또는 역점사업은 무엇인가?
 
"공약을 두가지로 말씀드리겠다. 첫번째는 기존 사업을 줄이는 것, 두번째는 서울변회를 최소한 6개로 분할하는 것이다.
 
현재 서울변회에서 하는 기존 사업들이 너무 많다. 차린것은 많은 데 막상 먹을 게 없는 뷔페처럼 됐다. 이와같은 사업들을 원점에서 정리할 것이다.
 
두번째, 회원이 주인이 되는 변호사회가 되기 위해서는 마음에 맞는 사람들끼리 지역별로 분할해야한다. 이것을 이루겠다.
 
이외에도 로스쿨을 폐지한다거나 부가가치세를 폐지한다거나 하는 것의 공약들은 허황된 공약이다. 변호사회가 국회도 아니다. 우리가 능력이 있는것도 아니고, 서울지방변호사회장이 논할 사안이 아니다. 허황된 공약에는 속지 않았으면 좋겠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윤성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