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 안전기준 적합…"전자레인지 조리 시 뚜껑 제거해야"

일부 도시락, 여성 1일 에너지 필요추정량 50% 넘어

입력 : 2016-09-20 오후 12:00:00
[세종=뉴스토마토 임은석기자]한국소비자원은 최근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인기를 끌고 있는 편의점 도시락에 대해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등 편의점 상위 4개사에서 판매되고 있는 도시락 각각 6종 등 총 24종에 대해 실시했다.
 
미생물 시험검사 결과 대장균은 24종 모두 검출되지 않았고,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용기(뚜껑)의 납·과망간산칼륨 소비량· 총용출량·안티몬·게르마늄·휘발성 물질 등 화학물질 시험검사에서도 모두 관련 기준 및 규격에 적합했고, 표시기준도 전 제품이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또 편의점 도시락을 먹어본 경험이 있는 920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시락에 표시된 뚜껑 개봉, 조리시간 등 주의문구를 확인한 후 조리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73.6%(677명)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중 뚜껑을 완전히 제거하고 조리하는 사람은 28.8%(195명)에 불과했다.
 
전문가와 관련업체에 따르면 편의점 도시락 뚜껑의 재질(PET?PS)은 내열성이 약해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도시락을 데울 때 뚜껑을 덮은 채 조리하게 되면 식품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좋다.
 
한편 조사대상 24종 중 열량을 표시한 도시락은 7종에 불과했으며 평균열량은 성인여성 1일 에너지 필요추정량 2100kcal의 3분의 1 가량인 651.3kcal였다.
 
또한 최소 열량은 370kcal, 최대 열량은 1078kcal로 최대 열량 섭취 시 1일 필요추정량의 51.3%를 섭취하는 것과 같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관련업체에 편의점 도시락 조리 시 올바른 사용방법을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문구 및 기호, 그림 등을 활용해 표시내용을 개선하도록 할 것"이라며 "영양성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인기를 끌고 있는 편의점 도시락에 대해 안전성 시험을 실시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임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