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심근경색증, 여성보다 3배 더 많아

최근 5년 환자 중 73.2%…잦은 흡연·음주 등 생활습관 탓

입력 : 2018-02-06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최근 5년간 발생한 심근경색증 환자 가운데 남성이 여성의 3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흡연과 음주 등 안 좋은 생활습관에 보다 많이 노출된 탓이라는 분석이다. 심근경색증의 경우 치료보다는 예방이 최우선인 만큼 발병을 막기 위한 건강한 생활습관이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 심근경색증 환자는 7만2213명에서 9만5249명으로 32% 증가했다. 특히 전체 환자 가운데 남성의 비중이 73.2%로 여성(26.8%)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연령별 분포를 보면 60대와 50대가 29%, 28%로 가장 많았고 40대(12%), 30대(2%) 등이 뒤를 이으며 연령이 높을수록 쉽게 발병하는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젊은 40대부터도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을 보여 젊다고 안심해서는 안 되는 질환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여전히 심근경색증에 대해 "설마 나에게 이런 일이 발생 하겠어"라며 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는 매우 위험한 생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심근경색증은 위험 인자와 잘못된 생활 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언제든 발병할 수 있고 치사율이 높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자세보다는 정확한 인식과 올바른 관리를 통해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인간은 심장은 크게 3개의 심장혈관에 의해 산소와 영양분을 받고 활동한다. 해당 혈관 중 어느 하나라도 혈전이나 빠른 수축 등에 의해 급성으로 막히는 경우 심장 전체 또는 일부에 산소와 영양 공급이 급격히 줄어든다. 이로 인해 심장 근육의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상황을 심근경색증이라고 한다.
 
심근경색증을 유발하는 위험인자들로는 고령과 흡연, 고혈압, 당뇨병, 가족력, 비만 및 운동 부족 등이 꼽힌다. 특히 가족 또는 친지 중에 심장질환으로 사망한 가족이 한 명이라도 있는 경우 심근경색증 위험도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2.1배 증가하고 두 명 이상인 경우 3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무호흡 또한 중요한 유발 요인으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발병 전에는 특별한 전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안정 시에도 가슴 쪽 통증이 왼팔 쪽으로 퍼져나가는 것으로 휴식을 취해도 흉통이 가라앉지 않고 10분 이상 지속된다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한다.
 
명치 끝이 아프면서 식은땀이 나거나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도 위험 신호로 봐야 하며 일부에서는 심하게 체한 것처럼 느끼기도 한다. 일단 증상이 발현되면 쇳덩이가 짓누르거나 쥐어짜는 것 같다고 표현할 정도로 통증이 굉장히 심하다.
 
얼굴이 창백해지고 손발이 차가워진다고 해서 손발을 주무르거나 바늘로 손끝을 따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처치라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해당 경우에는 즉시 119에 연락하고 도착할 때까지 누워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상태가 심각한 경우 폐에 물이 차게 되어(폐부종) 누워 있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 이럴 땐 환자가 원하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 또 심근경색증으로 인해 갑작스럽게 부정맥이 발생하는 경우 심장의 박동이 멈추게 되는데 이때 뇌로 가는 혈액이 중단됨에 따라 환자는 경기를 일으키게 된다.
 
이런 경우 환자의 호흡과 맥박을 확인 후 바로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하지만 대부분 전문가 수준을 따라갈 수 없다. 따라서 심근경색이 의심된다면 환자를 자기 차로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보다는 119를 요청하고 기다리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다.
 
심근경색증은 무엇보다도 예방하는 생활 속 관리법이 중요하다. 먼저 흡연은 동맥경화를 유발하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인 만큼 금연을 하는 것이 좋다. 평소 식습관은 저염식과 덜 기름진 음식 위주로 바꾸는 것이 안전하며, 규칙적인 운동과 적당량의 섭취를 통해 복부 비만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다.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음주를 하기 보다는 걷기와 명상과 같은 방법으로 풀어야 하며, 추운 날씨에 외출할 때는 급격한 체온 저하를 막기 위해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또 본인이 가족력을 보유하고 있거나 발병 위험률이 높은 군에 속해 있다면 주기적으로 심장혈관 건강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창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심근경색은 일단 발병하면 사망률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의심 증상이 있을 때 우선 119에 연락을 하는 것이 중요하며 증상 발현 후 빠른 치료는 환자의 생명과 이후 심근기능의 호전 여부와 많은 연관이 있다"며 "가족력이 있는 데다 평소 고위험군에 해당한다면 정기적으로 심장혈관 상태를 점검해야 하며 복부비만을 줄이는 등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국내 심근 경색증 환자 중 남성의 비중이 73.2%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잦은 흡연과 음주 등 생활습관 탓이라는 분석이다. 사진=뉴시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