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에 울고 웃는 지방선거 후보들

입력 : 2018-02-08 오후 5:02:5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6월 지방선거 출마를 준비하는 정치신인들이 평창 동계올림픽 및 같은 기간 겹치는 설 연휴 등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9일부터 오는 25일까지 17일 동안 대중의 관심이 평창으로 모이면서 지방선거는 상대적으로 이슈에서 멀어질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에 나름 이름을 알린 현직 단체장 등은 상황이 나은 편이지만, 정치권 문턱을 넘으려는 신인들에게는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하기 앞서 넘어야 할 난관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방의원 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한 인사는 “당장 할 일이 별로 없다”며 “우선은 공천 일정 등을 보며 준비하는 정도”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실 관계자는 “관심이 아주 없다기보다는 많이 낮아졌다고 보고 있다”며 “선거를 준비 중인 분들에게도 지금은 그다지 해드릴 게 없다”고 설명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측도 “우선은 (평창) 올림픽 이후 여론 동향도 생각하면서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설 연휴는 그다지 (선거 준비를) 기대할 시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언론을 통한 홍보 기회를 올림픽에 양보할 수밖에 없는 상황 역시 선거 준비생들에게는 불리한 요소로 꼽힌다. 선거일 전 120일인 오는 13일부터 시·도지사 및 교육감선거 예비후보자등록 신청이 시작되지만, 이 시기 언론은 올림픽 열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선거 출마에 대한 보도량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지역 후보들이 누릴 올림픽 특수도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강원 출신 국회 관계자는 “평창에 시선이 집중되더라도 강릉이나 속초 등 타 지역으로의 분위기 확산이 쉽지 않고, 올림픽 그 자체에 묻히는 기간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기다 6월 선거의 표심을 관통하는 풍향계 성격을 띠는 설 연휴가 올림픽 기간과 겹쳐 민심의 향배를 관측하기도 쉽지 않게 됐다.
 
이런 가운데 선거구 획정 관련 공직선거법 개정안 처리가 미뤄지면서 일부 지역 지방의원 후보들은 자신이 뛰어야 할 정확한 지역구를 알 수 없어 불안한 마음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구를 획정해야 하는 시점은 지난해 12월 13일이었으나, 아직까지도 국회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7일 본회의에서 전국 시·도별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지방선거 광역의원 정수 조정 관련 규모 등 문제가 얽히면서 처리를 보류했다.
 
국회에서 지난 6일 열린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 전체회의에서 김재경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간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조문식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