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조 활동 방해'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조사(종합)

협력사 노조 와해 지시 혐의 등 피의자 신분

입력 : 2018-05-28 오전 10:44:01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삼성그룹의 노동조합 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8일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박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표를 상대로 협력사에 대한 노조 와해 활동을 지시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46분쯤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자리에서 노조 와해의 최종 책임자가 누구인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 보고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에 아무런 답변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은 지난 2013년 10월 박 전 대표와 이건희 삼성전자(005930) 회장,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등을 노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금속노조는 이들이 지시한 'S그룹 노사전략'이란 문건의 실행에 따라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에서 노조 설립 전후 조직적인 교섭 거부, 노조 활동 감시, 표적 감사, 노조 탈퇴 강요 등이 자행됐다고 주장했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은 이후 2016년 3월 해당 문건 사건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아직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5일 최모 삼성전자서비스 전무를 노동조합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해 노조 와해 활동에 그룹 차원의 개입이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종합상황실장인 최 전무는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협력사의 노조 와해 공작인 이른바 '그린화' 작업 실무를 총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노조 활동 파업은 곧 실직'이란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협력사 4곳을 기획 폐업하고, 그 대가로 폐업 협력사 사장에게 수억원의 금품을 불법으로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검찰은 이번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처음으로 24일 경기 수원시에 있는 삼성전자서비스의 모회사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과 18일, 이달 15일 등 총 3차례에 걸쳐 경기 수원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지난달 12일 경기 용인시 경원지사, 부산 수영구 남부지사 2곳 등을 압수수색했다. 삼성전자서비스를 대리해 노조와 단체협상을 진행한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관련 내용을 사용자 측과 공유한 정황을 포착해 지난달 26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노사대책본부 등도 압수수색했다.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해훈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