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지속되면 감기? 급성기관지염 의심해야

감기와 바이러스 감염 부위 달라…충분한 휴식·수분 섭취 중요

입력 : 2018-11-27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 서울에 사는 회사원 A씨는 부쩍 추워진 날씨에 기침이 2주째 멈추지 않고 있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기침이 나아지지 않고 오한·발열과 같은 증상마저 생겨 병원을 찾아가 진료를 받아보니 감기가 아니라 '급성기관지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급성기관지염은 바이러스 또는 박테리아(세균)에 의해 기관지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아이나 노인에게서 발병이 많다. 감기와 기관지염은 바이러스가 감염된 부위에서 차이가 있다. 감기는 코, 부비동, 인두와 후두를 포함한 상부호흡기계가 바이러스에 감염이 된 것이고, 급성기관지염은 하부호흡기계의 기관지가 감염돼 염증이 생기는 것이다.
 
급성기관지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심한 기침이다. 초기에는 미열, 인후통, 콧물, 재채기와 같은 감기 증상이 있다가 3~4일이 지나면서 기침이 심해진다. 병이 진전되면 기관지 점막이 붓고 내강이 좁아지기 때문에 호흡이 곤란해진다. 급성기관지염은 감기보다 정도가 심하거나 증상이 오래갈 때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급성기관지염은 대부분 항생제 치료 없이도 저절로 좋아져 특별한 후유증 없이 낫는다. 하지만 드물게 기관지에 심한 염증을 일으키거나, 합병증을 유발하기도 하므로 가슴 통증이 느껴질 정도로 증세가 심해졌을 때는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치료는 원칙적으로 기침, 흉부 불편감, 열을 조절할 목적으로 대증치료를 시행한다.
 
기관지염의 다른 증상이 없어진 후 마른기침이 계속되면 천식을 의심할 수 있다. 항생제가 필요하진 않으나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투여하기도 하며, 대부분 자연 치유되므로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가 도움이 된다.
 
김양현 고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평소 스트레스와 과로를 피하고, 실내 온도와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전체적인 면역력이 올라가 치료 및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2주 이상 증상이 지속이 되거나 악화될 경우 흉부 X선 검사 및 혈액 검사가 필요할 수 있으며, 독감예방주사나 폐렴 예방주사를 미리 접종하는 것도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생활 속 급성기관지염을 예방하기 위한 습관으로는 손을 자주 씻는 것을 비롯해 기침을 할 때 입을 막고, 흡연과 음주를 피해야한다. 또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며, 실내공기를 깨끗하고 촉촉하게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