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한국먼디파마와 공동판매 협약 체결

일반약·의약외품 40여종…약국 영업 인프라 시너지 기대

입력 : 2018-12-05 오후 3:50:2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광동제약은 한국먼디파마와 일반의약품 및 의약외품 40여종에 대한 공동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광동제약은 내년부터 인후염, 질염 등 다양한 감염질환을 치료하는 '베타딘'류, 습윤 드레싱제 '메디폼'류 등을 한국먼디파마와 공동으로 판매하게 된다. 
 
베타딘은 45년 이상 전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살균소독 및 감염성질환 치료제다. 여성세정제 지노베타딘, 인후염과 후두염 등을 치료하는 베타딘 인후스프레이 등 다양한 품목이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  
 
메디폼은 상처를 소독하고 피부를 보호해주는 습윤 드레싱제로 국내 습윤 드레싱제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다. 진물 흡수력이 높은 폼 타입부터 하이드로콜로이드 타입, 리퀴드 타입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이명세 한국먼디파마 대표이사는 "국내 최고 수준의 약국 영업력을 보유한 광동제약과 공동판매 협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소비자들이 먼디파마의 우수한 제품을 보다 편리하게 공급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성원 광동제약 대표이사는 "양사 간 원활한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며, 전세계적으로 쓰이는 제품을 널리 공급하여 국내 소비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광동제약은 한국먼디파마와 일반의약품 및 의약외품 40여종에 대한 공동판매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광동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