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후 찾아오는 복통, 급성 췌장염 의심해야

상복부 찌르는 느낌 있다면 진단 필요…예방 위해 금주·체중 조절 필요

입력 : 2018-09-18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직장인 A씨는 퇴근 후 야식과 함께 음주를 즐기는 편이다특히 올 여름은 유난히 더워 매일 밤 시원한 맥주를 찾았다그러던 어느날 새벽에 복통이 심해져 참다참다 결국 다음날 병원을 찾은 A씨는 '급성 췌장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급성 췌장염은 소화효소가 췌장 세포에 영향을 주면서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췌장은 복부 뒤쪽에 위치한 장기다단백질 효소를 비롯한 음식물을 소화·분해하는 다양한 효소를 생산 및 분비해 음식의 소화를 돕고 호르몬을 분비혈당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췌장에서 소화효소가 만들어지면 췌관을 통해 십이지장으로 배출하게 된다이 때 쓸개에 있던 돌이 담도길을 따라 내려와 막았을 때 췌장염이 발병한다이처럼 담석에 의한 급성 췌장염도 있지만알코올에 의한 또한 급성 췌장염이 가장 흔한 원인이기에 주의가 필요하다잦은 음주는 췌장 분비 기능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급성 췌장염이 생기면 복통이 먼저 나타난다배꼽 주위나 윗배 통증을 주로 호소하게 되는데 통증의 정도는 다양하다음식을 먹었을 때 악화되기에 구역이나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많다만약 배를 찌르는 듯한 통증이 계속 되고 똑바로 누워 있을 때 심하다면 췌장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환자에 따라 두근거림이나 미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임경숙 동탄시티병원장은 "급성 췌장염인 경우 복통이 일시적으로 완화되기도 하나 복통이 있으면 자가 진단보다 즉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성 췌장염을 지니고 있다면 음주 후에 나타나기 쉽기 때문에 특히 췌장염 환자들은 음주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급성 췌장염이라면 췌장효소의 분비를 줄이기 위해 금식하고 충분한 수액치료를 받아야 한다약물 치료만으로 대부분 회복된다하지만 술과 담석 이외에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병이 가능하므로 검사 중 원인이 파악되면 근본적인 문제를 교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검사를 통해 결과가 나오면 다양한 환자 발병 원인에 따라 맞춤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임경숙 원장은 "급성 췌장염은 대부분 쉽게 치료되지만 일부 중증 췌장염의 경우 다발성 장기부전이 동반되거나 췌장괴사 등의 합병증이 유발되기도 한다"며 "알코올 섭취를 자제하고 지방이나 탄수화물의 과도한 섭취를 피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