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완치? 뒤따르는 신경통 조심해야

신경 손상 기인한 대상포진후신경통…정도 따른 단계적 치료 필요

입력 : 2018-09-04 오전 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최근 대상포진에 걸려 치료를 받았던 A씨. 피부에 나타났던 붉은 반점과 수포는 깨끗이 없어졌지만 여전히 신경통이 남아있다. 시간이 지나면 없어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병원을 찾으니 '대상포진후신경통'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감염돼 나타나는 바이러스성 피부질환이다. 과거 수두를 앓았던 경우 이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해 있다가 신체의 면역력이 약해지면 활성화된다. 초기에는 통증과 함께 피부 주변에 붉은 반점이 나타나고, 수포로 변하면서 신경줄기의 분포범위에 걸쳐 확산된다.
 
대상포진의 치료는 항바이러스제 투여를 통해 이뤄진다. 수포 발생 3~5일 이내 항바이러스제를 약 일주일정도 주사·복용하면 대부분에서 완치된다. 하지만 치료 이후에도 신경통이 남아있는 경우가 있다. 이는 대상포진후신경통으로 대상포진이 있을 때 신경이 손상돼 나타나는 증상이다.
 
대상포진후신경통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는 나이로 알려져 있다. 60세 이상에서는 40%, 70세 이상은 절반 가까이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밖에 대상포진 발병 72시간 내에 항바이러스제를 쓰지 않거나, 여성인 경우, 피부의 발진이나 통증이 심한 경우, 얼굴에 (대상포진이) 온 경우 등이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대상포진후신경통은 한번 만성화되면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때문에 초기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더 이상의 신경손상을 막고 신경의 재생을 도와야한다. 치료는 단계별로 진행하는 것이 권장된다. 약물치료와 함께 지속적인 신경차단법이나 고주파 시술 등 부담이 적은 치료부터 점점 침습적인 치료까지 행하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후신경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게 적절한 영양섭취와 운동 등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백신의 경우 50% 정도 대상포진을 예방할 수 있으며, 대상포진후신경통으로 이어질 확률을 3분의2 정도 줄일 수 있다고 알려져있다. 백신은 접종 후 최대 5년까지 효과가 지속되며, 그 이후에는 예방 효과가 떨어질 수도 있다.
 
고재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대상포진후신경통은 만성화되면 치료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되도록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만성화됐다 해도 여러 가지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으므로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통증을 줄이고 병을 치료하기 위해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