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홀딩스, 김정균 대표이사 선임…3세 경영승계 본격화

김승호 창업주 손자…그룹 역사상 최연소 수장

입력 : 2019-12-11 오전 11:01:2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보령홀딩스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신임 보령홀딩스 대표이사에 김정균 운영총괄(사내이사)을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신임 대표 선임에 따라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이사는 겸직하던 보령홀딩스 대표이사를 사임했다.
 
김승호 창업주의 장녀 김은선 회장의 아들인 김정균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2014년 보령제약에 이사대우로 입사했다. 이후 전략기획팀, 생산관리팀, 인사팀장을 거쳐 2017년 1월부터 보령제약 등의 지주회사로 설립된 보령홀딩스의 사내이사 겸 경영총괄 임원으로 재직해 왔다.
 
김 신임 대표는 보령제약 재직 시 수익성강화를 목표로 △내부경영체계 개선 △투자우선순위 재설정 △바이젠셀 등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사업 진출 △투명하고 수평적 조직 문화 정착을 주도하면서 보령제약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에 기여해왔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터는 보령홀딩스 경영총괄임원으로서 지주회사 및 자회사 보령컨슈머를 설립하고 각 사업회사별로 이사회 중심 체제로 전환, 보다 신속하고 투명한 의사결정체계를 정착시켰으며 기업가치 증대를 목표로 이사회 경영진간의 협업체계를 강화했다. 
 
김 신임 대표는 "변화에 누구보다 빠르게 대응하며 지속적으로 세계시장에서 기회를 탐색하고, 제약산업 뿐만아니라 IT기술과 헬스케어가 융합돼 가는 미래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에서도 기회를 찾아 투자를 진행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령제약은 최근 3년간 연매출 성장률 7.1%에 수익성도 개선,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고를 기록할 전망이다. 또 백신제조 및 바이오 연구개발 관계사인 보령바이오파마도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연 매출 1000억원 달성이 예상된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정기종 기자
SNS 계정 : 메일 페이스북